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눈길 운전을 하다보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장면이 있습니다. 바로, 제설 작업을 하기 위해 염화칼슘을 뿌리는 장면! 다들 한 번쯤은 본 기억이 있으시죠? 염화칼슘은 눈이 얼지 않도록 녹여주는 역할을 하며 미끄럼 사고를 예방하지만, 자동차나 도로, 그 밖에 동·식물에 나쁜 영향을 끼치기도 하는데요. 오늘 불곰의 자동차 일기를 통해 염화칼슘을 뿌린 도로를 지난 뒤에는 왜 자동차 하부세차를 반드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해요.



눈이 내린 도로 위를 달리는 염화칼슘을 뿌리는 차량이 지나가자 정말 마법처럼 눈이 녹기 시작했다. 눈이 녹기 시작하자 천천히 달리던 차들도 자신감이 붙었는지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했다. 사실 얼어붙은 도로를 녹이는 데는 염화칼슘만 한 것이 없지만, 염화칼슘을 자동차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는 못한다. 한마디로 눈을 녹이면서 자동차의 철 부분도 녹인다는 뜻이다. 



염화칼슘을 과도하게 뿌린 경우, 비단 자동차 하단 부식뿐만 아니라 포트홀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녹은 물이 증발하지 못하고 다시 얼게 되어 블랙 아이스를 생성해 미끄럼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염화칼슘은 염도를 높이기 때문에 동·식물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염화칼슘을 뿌린 도로를 달릴 경우, 타이어가 빠르게 회전하면서 차체 하단 부분에 뿌려지게 되므로 하단 부분에 언더코팅이 되어 있지 않다면 부식을 막기 위해서라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하부 세차를 해야 한다. 부식되기 시작하면 녹이 슬기 시작할 뿐 아니라 차제 부품이 약해지기 때문에 고압수로 깨끗하게 닦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듯 하부세차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하부 세차를 할 수 있는 장치를 준비해둔 세차장을 쉽게 찾아 볼수 있다. 



불스원 프라자는 국내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자동차와 관련된 내·외장 서비스와 튜닝을 한 장소에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셀프세차존에서는 하부세차는 온수세차가 가능하며 드라잉 공간이 구축되어 있어 마음 편히 셀프 왁스 등 코팅 작업을 할 수 있는 프리미엄 세차장이다. 




비가 내리지 않는 이상, 염화칼슘은 도로 위에서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부식이 일어나지 않도록 자주 세차해주는 것이 좋으며, 염화칼슘이 실내로 들어올 경우를 대비하여 실내 세차 또한 자주 하는 것이 좋다. 내 차를 사랑한다면, 염화칼슘을 뿌린 도로를 지나고 난 뒤에는 꼭 하부세차를 하도록 하자! 오늘 불곰의 자동차일기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장공주 2018.01.15 0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염화칼슘때문에 세차하는건 맞는데 이게 운전자들이 세차하게 만든건 자동차회사들이 잘못한거죠.
    저도 차체부식때문에 폐차하고(현기차) 열받는게 엔진및 구동부,기타 장비들은 말짱한데 차체에 구멍이나고 바퀴연결부분이 떨어져나갈려해서 겁이나서 폐차하고보니 더 오래된 연식의 sm525는 하체까지 멀정하더군요. 한국은 부식이안되는지역이고 미국 캘리포니아는 눈,비가많이와서 부식이 잘되는지역이라 국내차엔 방청을안했다는 말을 자동차회사에서 한걸보았읍니다.
    .........
    차를사고나서 제일먼저하는게 언더코팅이죠? 그런데 그게 더 차체부식을 일으킬수있다는걸 잘모르는것같습니다. 제대로하면 좋은데 차체 하부에 타르계열 검은색 액체를 도포하더군요. 그런데 보기는 좋을지몰라도 상처가 나서 수분이 들어가면 그 수분이 쉽게 나오지못하고 안에서 녹슬어버립니다. 겉보기는 멀정하지만 속으로 삭아버리죠.
    그냥 순정상태에서 하부세차나 열심히 하고 금속계열코팅(아연, 알루미늄..)로 자주 도금처리해주는게 나을것같읍니다. 환원작용으로 녹발생이 지연되고 또 녹이 생기면 눈에 잘띄니까 환원제처리해서 부식방지해주면 되고...
    ....
    그런데 바닷물에 잠겨있는 교각도 아니고 차한대 사가지고 이러는게 좀 아니지 않나요?
    미국에선 70,80년대 나온차량들도 잘들 다니는데 (최소한 부식때문에 이만큼 고통받진않죠) 머하는 짓인지 자동차회사들은 정신좀차려야합니다. 지금은 쌍용쪽이 부식이 잘일어나는듯..(액티언,카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