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자동차를 타다보면 여러가지 냄새가 나기 마련입니다. 환기를 시킨다고 해도 잠시뿐, 냄새의 근원지를 찾지 못하면, 냄새를 완벽하게 제거할 수 없는데요. 또한 냄새의 원인에 따라 제거하는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냄새의 원인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옳습니다. 오늘은 불스원과 함께 자동차 냄새의 원인에 대해 알아보고, 원인에 따른 냄새제거 방법도 알아보아요!




방향제도 없고, 담배도 피우지 않는데 차안에서 묘한 냄새가 날 때가 있다. 익숙치 않은 냄새는 자동차 실내 청소가 되어 있지 않을 때도 나지만, 특정한 냄새가 난다는 것은 자동차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바로 냄새로 신호를 보낸다는 뜻! 오늘은 특정한 냄새로 보는 자동차의 상태에 대해서 알아보자. 



* 퀴퀴한 곰팡이 냄새가 날 때

퀴퀴한 냄새가 난다는 것은 에어컨 필터의 여과기능이 떨어져 공기 순환이 잘 되지 않고 있다는 뜻! 필터가 깨끗하지 못하면 외부에서 유입된 먼지들이 필터에 뒤엉켜 있어 여과기능이 떨어질 뿐 아니라 곰팡이와 각종 유해세균이 번식해 기관지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에어컨·히터 필터 주기는 통상적으로  6개월 혹은 1만km 주행 후 교체하는 것이 좋으나,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할 때는 교체주기를 앞당기는 것이 좋다. 또한, 에어컨이나 히터 작동 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주기에 상관없이 에어컨·히터 필터를 교체해야 한다. 




* 고무타는 냄새가 날 때

자동차에서 고무타는 냄새가 나는 경우, 2가지 원인을 들 수 있다. 첫번째는 '팬벨트' 이상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팬벨트란 엔진의 크랭크샤프트의 회전에서 동력을 얻어 자동차를 구동하는데 필요한 엔진 장치를 구동시키는 벨트를 말하는데 이 팬벨트가 늘어져 회전 수를 높였을 때 소음과 함께 고무타는 냄새가 날 수 있다. 두 번째는 타이어 공기압이 부족할 때 고무타는 냄새가 날 수 있으며, 이때는 정비소에 방문하여 점검 받는 것이 좋다.



* 달달한 냄새(달콤한 냄새)가 날 때

자동차 냉각수가 얼지 않도록 함께 넣는 '부동액'은 달달한 냄새가 난다. 고로 달콤하거나 달달한 냄새가 자동차에서 날 때는 어딘가에서 부동액이 새고 있다는 뜻이다. 방향제 냄새가 아닌 달달한 냄새가 나고 있다면 정비소에 방문하여 누수된 곳을 찾아 막아야 한다.



이 밖에 자동차에서 평소에 나지 않는 냄새가 난다면 정비소에 방문하여 자동차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익숙치 않은 냄새가 난다는 것은 자동차에 문제가 생겼다는 뜻이기 때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아도 정기적으로 정비소를 방문하여 위험요소를 미연에 예방하는 것이 좋겠다. 오늘 불곰의 자동차 일기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