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원샷 효과, 언제 넣어야 제일 효과적인가요?

 

 

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불스원의 대표적인 제품으로 불스원샷을 많이 떠올리시죠. 불스원샷은 일상에서 손쉽게 엔진관리를 할 수 있는 제품으로 많이들 이용하곤 합니다. 하지만 불스원샷 효과를 보려면 얼만큼 주행했을 때 가장 효과적인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효과적인 불스원샷 주입주기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불스원샷을 넣는 이유?

 

자동차 엔진 세정제 불스원샷을 넣는 이유는 엔진 속에 남아있는 카본 때를 제거하고 전체적인 엔진 성능을 높이기 위해서일 텐데요. 카본 때(엔진 때)는 모든 자동차의 연소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 등으로 인해 필연적으로 발행하며, 이런 때가 엔진 내부에 계속 남아있을 경우 엔진의 성능이 저하되고 추후 엔진 수명 단축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불스원샷은 꾸준히 넣어 주기적으로 엔진 때를 제거해 주는 것이 좋은데요.

 

불스원샷 언제쯤 넣어야 효과적일까?

 

그렇다면 과연 언제쯤 불스원샷을 넣어주어야 효과적일까요? 보통 불스원샷은 주행거리가 3,000~5,000km가 되었을 때 주입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불스원샷이 엔진 때 세정에 효과적이라면 주유소에 갈 때 마다 넣어주면 더 좋지 않나요? 하고 문의하시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불스원샷 권장 주기가 3,000~5,000km 이유는 차량 운행 과정에서 몇 번의 추가 주유를 하다보면 연료탱크 안에 불스원샷이 점차 희석되기 때문에, 언제나 최적의 엔진 세정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제품 사용 주기를 3,000~5,000km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만약 개인의 정도에 차이에 따라 주유 시마다 불스원샷을 주입할 수도 있으니 권장주기를 참고하셔서 불스원샷을 주입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새 차에도 불스원샷이 필요할까?

 

만약 완전 새 차를 구매했을 경우 엔진도 새것일 텐데 과연 불스원샷이 필요할까요? 결론은 새 차에도 불스원샷이 필요합니다. 아무리 새 차라고 할지라도 차량 주행 시에는 연소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엔진 때가 발생하는데요. 엔진 때를 미리 관리하지 않는다면 나중에는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져 더욱 제거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새 차 때부터 관리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불스원샷 New Car는 새 차 때부터 사용하는 제품으로 엔진 내부에 때가 쌓이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해 주며, 엔진코팅제 기능이 있어 엔진을 보호해 주어 새 차와 같은 엔진 상태를 유지하도록 도와줍니다. 일상에서 손쉬운 엔진관리 방법으로 3,000~5,000km마다 불스원샷 주입하고 새 차처럼 쌩쌩 달리는 것 어떨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