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엔진오일 교체 시, 엔진오일의 효과를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많은 운전자가 선택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엔진코팅제입니다. 하지만, 엔진과 엔진오일을 위해 넣은 엔진코팅제가 오히려 엔진 오일을 부식시키고, 산화를 촉진시킬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 불스원과 함께 엔진코팅제를 고를 때 꼭 확인해야 하는 성분에 대해서 알려드릴게요.



엔진코팅제는 왜 사용해야할까?

엔진코팅제는 '초기시동(Cold Start)'시 발생하는 부품간의 마찰을 줄여 엔진을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자동차의 시동이 꺼지면 엔진오일 라인을 따라 흐르던 엔진오일이 밑으로 가라앉게 되는데요. 엔진오일이 가라앉은 상태에서 시동을 걸면 엔진 내벽 전체에 도달하기까지 '7초'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 7초 동안 엔진 내부는 엔진오일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금속 부품끼리 직접 마찰이 생겨 엔진이 마모되는 등 손상을 입게 되는데요. 엔진코팅제를 사용하게 되면 엔진 내부 실린더와 피스톤 사이에 코팅막을 형성하여 초기시동으로 인한 엔진 손상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엔진코팅제의 선택 기준? 

엔진코팅제는 금속의 마찰과 마모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원료를 사용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내연기관 윤활유에는 사용해서 안되는 성분이 있습니다. 바로 '염화파라핀'인데요. 염화파라핀은 고압용 산업 기계 보호를 위해 쓰이는 극압 코팅제의 원료입니다. 금속 코팅이 잘 되고 윤활력이 뛰어나지만 열에 약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는데요. 열에 약하기에 고온에서 쉽게 분해되며, 분해되는 과정에서 유독물질을 배출하기 때문에 유럽연합에서는 염화파라핀을 '내분비계 장애추정 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열에 약한 염화파라핀이 엔진오일 첨가제에 사용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주행 중 발생하는 엔진 열로 인해 분해되면서 염화수소(염소)와 같은 산성 물질을 발생시키게 됩니다. 이는 엔진 내부의 부속품이나 엔진오일의 부식 및 산화를 촉진시켜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염화파라핀 외에도 엔진 내부 슬러지 형성의 원인이 될 수 있는 PTFE, 나노금속, 세라믹 파우더 등을 포함하진 않았는지 꼭 확인해야 합니다.


엔진코팅제는 불스파워!

불스원의 대표적인 엔진관리 제품인 불스파워 엔진코팅제는 염화파라핀을 사용하지 않은 제품으로, 노벨화학상 수상물질인 풀러렌과 AOMC의 이중 코팅 기능이 엔진마모를 방지합니다. 특히 주원료로 사용되는 AOMC는 우주선과 고정밀 탄도 미사일 부품 가공에 사용 되는 세계특허 물질이기 때문에 엔진에 안전하면서도 가장 강력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 불스파워는 TUV(독일기술검사협회) 성능을 인증받고 국내 공인기관의 테스트결과 연료절감, 출력증강, 연비절감에 있어 탁월한 성능을 인정받은 바 있어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