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CAR

빗길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수막현상! 제대로 알고 대처하자

2021. 6. 22. 07:00

 

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빗길 운전을 하다 보면 맑은 날보다 제동거리를 가늠하기 힘들거나 사고의 위험이 더 크다는 것을 확실히 느끼는 운전자분들이 많습니다. 비가 오면 시야 확보에 어려움도 있지만, 타이어의 노면 사이에 수막이 생겨 타이어가 접지력을 상실하기 때문인데요. 오늘은 여름 장마철 교통사고의 최대 원인인 수막현상에 대해 알아보도록 합시다!

 

 

수막현상이란?

 

'수막현상'이란 물에 젖은 노면을 고속으로 달릴 때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일종의 물로 된 막이 생겨 자동차가 조종성을 잃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렇게 수막현상이 발생하면 운전 노면에 물이 없을 때 보다 마찰력이 줄어들면서 타이어는 얇은 수막 위를 활주하는 상태가 되는데요. 고속으로 주행할수록 노면과의 접촉력이 떨어져 운전자가 더 조종하기 힘든 상황이 됩니다.

 

 

수막현상의 위험성

 

수막현상이 발생하면 타이어의 접지력이 현저히 떨어져 제동거리가 약 1.5배 길어집니다. 제동거리가 길어짐에 따라 차량이 미끄러지거나 중앙선을 침범하는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며 이는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빗길 고속도로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8.7%나 되는데요. 이렇게 위험한 수막현상은 어떻게 하면 예방할 수 있을까요?

 

 

수막현상 사고 예방 방법

 

타이어 상태 체크하기

먼저 타이어의 마모상태를 확인해야 합니다. 정상 타이어의 경우 타이어에 있는 트레드 홈으로 물이 빠져나가지만, 타이어 트레드가 적정 수준 이상 마모된 경우나 편마모된 경우에는 배수능력이 떨어져 제동거리가 길어집니다. 일반적으로 트레드 홈 깊이의 경우 새 타이어는 7~8mm이며, 3.2mm부터는 배수능력이 저하됩니다. 

 

타이어 공기압 또한 미리 확인하면 좋습니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부족할 경우에도 배수 면적이 좁아져 수막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수막현상과 미끄러짐을 예방하는 '서머 타이어'도 시중에 따로 나와 있는데요. 타이어를 교체해야 되는 운전자분들은 서머 타이어 사용을 고려해 보시기 바랍니다.

 

감속운전하기

빗길 운전에는 평소보다 20% 이상 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가 많이 오는 날 80km/h 이상의 속도로 주행할 경우 수막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더 높기 때문에 서행하는 것만으로도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수막현상으로 인해 차량이 미끄러지기 쉬운 만큼, 갑작스러운 핸들조작도 지양해야 합니다. 

 

안전거리 유지하기

빗길에서는 운전자가 생각한 것보다 제동거리가 더 길기 때문에 앞차와의 안전거리 확보가 중요합니다. 2017년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시행한 실험에 의하면 시속 50km/h로 주행했을 때 일반 승용차의 경우 마른 노면에서 제동거리는 9.9m이지만, 젖은 노면에서는 18.1m로 제동거리가 1.8배나 증감했습니다. 빗길에서는 차량 간 안전거리를 항상 평소보다 넓게 유지하는 것을 잊지마세요!

 

 

수막현상 발생 시 대처 방법

 

수막현상이 일어날 때 무리하게 자동차를 조종하려고 하거나 급브레이크를 밟으면 역효과가 일어나 차량을 더 통제할 수 없게 됩니다. 운전자는 수막현상이 일어났을 때 당황하지 말고 즉시 엑셀에서 발을 뗀 뒤 서서히 속도를 낮춰야 합니다. 속도가 떨어지면서 타이어와 지면이 다시 접지하게 될 때까지 속도를 낮춰주세요. 만약 브레이크를 꼭 밟아야 하는 상황이라면 부드럽게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차가 불안정하게 움직일 것을 생각하고 핸들링을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장마철 발생할 수 있는 수막현상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오늘 알아본 내용으로 미리 수막현상을 예방하고 안전운전하시길 바랍니다!

 

 

 

 

TAG

관련글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