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자동차를 운행하다 보면 자연스레 노후해지는 부분이 발생하기 마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적당한 시기마다 소모품을 교환해줘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미리 예방해 주는 것이 좋은데요.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눈에 보이지 않고, 체감하지 않는다고 이를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자동차 언어영역을 통해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를 알아보며 교체 제품으로는 무엇이 있는지 집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의 지문을 읽고 주행거리별 자동차 소모품 교환주기로 옳지 않은 것을 고르시오.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1) 엔진오일은 주행거리가 5,000km 정도 되었을때 교환해 주는 것이 좋아

2) 주행거리가 10,000km라면 타이어의 위치를 바꿔서 네 바퀴의 마모도를 모두 일정하게 맞춰주는 것이 좋아.

3) 어느 날 갑자기 도로에서 서고 싶지 않다면 40,000km마다 부동액을 교체해 주는 것이 좋아

4) 에어컨 히터 필터는 100,000km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한다구!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1) 엔진오일은 주행거리가 5,000km 정도 되었을 때 교환해 주는 것이 좋아.

그렇다. 엔진오일은 주행조건과 엔진오일 등급에 따라 5,000~10,000km마다 또는 1년에 두번 가량 교체하는 것이 좋다.  다만, 같은 거리를 주행했어도 평소 운전 습관이나 엔진 오일의 종류에 따라도 오염도가 다르니 꼭 엔진오일을 체크하여 점검하는 것을 권장한다. 정답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2) 주행거리가 10,000km라면 타이어의 위치를 바꿔서 네 바퀴의 마모도를 모두 일정하게 맞춰주는 것이 좋아.

그렇다. 10,000km 탔다면 뒷바퀴의 타이어와 앞바퀴의 타이어 위치를 바꿔주는 것을 권장한다. 그 이유는 앞바퀴와 뒷바퀴가 받는 하중이 다르기 때문! 엔진이나 변속기 등 주요 부품이 모여 있는 앞바퀴쪽은 하중이 커서 뒷바퀴에 비해 상대적으로 마모도가 더욱 심할 수 있다. 타이어를 오래 쓰기 위해선 네바퀴 모두 일정한 마모도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좋으며 타이어 교체 시 네 바퀴 모두 동시에 교체하는 것이 좋다. 정답

 

3)  어느 날 갑자기 도로에서 서고 싶지 않다면 40,000km마다 부동액을 교체해 주는 것이 좋아

그렇다.  자동차 부동액은 약 40,000km 주행거리마다 또는 1~2년에 한번씩 겨울전에 교체해 주는것이 좋다. 이 부동액을 제때 교체하지 않으면 내부 부품의 열기로 인해 최악의 경우 도로 위에서 연기와 함께 시동이 꺼져버리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밖에 주행거리 40,000km의 교환 권장 제품으로는 자동변속기 오일, 머플러 기기 등이 있다. 정답

 

자동차 소모품 교환 주기로 옳지 않은것은?-자동차 언어영역

 

4) 에어컨 히터 필터는 100,000km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한다구!

에어컨 히터 필터는 10,000km에 한 번 또는 6개월마다 교환하는 것을 추천한다. 주행거리가 100,000km라면 에어컨 히터 필터를 열 번은 교체했어야 하는 주기다. 기본적으로 여름철 에어컨 사용 전, 겨울철 히터 사용 전 쾌쾌한 냄새가 난다면 곰팡이 등의 이물질 때문이므로 반드시 필터를 교체해야 한다. 그리고 요즘같이 미세먼지 정도가 '나쁨'일때는 더욱 신경 써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불스원 프리미엄 5중 에어컨 히터 필터는 고효율 원단을 적용해 초 미세먼지를 90% 이상 제거하고, 뿐만 아니라 차량 외부에서 유입되는 도로의 배기가스까지 걸러주어 효과적이다. 오답

 

 

 

 


지난 자동차 언어영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