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계절이 바뀜에 따라 우린 옷이나 건강관리로 맞춤 관리를 시작합니다. 자동차도 사람과 같이 계절이 바뀌는 시즌에 맞춰 맞춤관리가 필요한데요. 오늘은 자동차 엔진의 열관리를 위해 꼭 필요한 자동차 냉각수와 부동액 점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헷갈리는 냉각수와 부동액 차이와 응급조치 방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주행 중 불안감이 엄습해온다. 나도 모르는 사이 자동차 계기판에 빨간 경고등이 깜박이기 시작한다. 빨간 자동차 경고등은 빠른 시일 내에 점검을 받아야하는 비상 신호이기에 서둘러 가까운 정비소로 핸들을 돌렸다. 바쁘다는 핑계로 자동차 점검을 소홀히 한 탓이었을까? 계절도 바뀌는 타이밍에 냉각수 경고등이라니 이왕 정비소 온김에 자동차 점검도 함께 받아야겠다. 


냉각수? 부동액?


자동차 냉각수는 자동차 엔진 실린더 주변을 순환하며 엔진이 과열되는 현상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냉각수 점검이나 교체 없이 방치할 경우, 엔진 과열로 고장나거나 나아가 화재까지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냉각수가 얼어붙으면서 엔진에 치명적인 손상이 끼치니 주의가 필요하다. 

※ 여기서 잠깐! 

부동액과 냉각수의 차이는 무엇일까? 부동액은 겨울철 영하 온도에서 냉각수가 얼지 않도록 도와주는 첨가제 역할을 한다. 물과 부동액의 혼합물을 냉각수로 일컫어 이야기해 헷갈리기 쉽다.

에틸렌글리콜이라는 알코올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겨울철 어는 점을 낮추어 냉각수가 원활하게 순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냉각수 응급처치 방법


냉각수 경고등에 바로 정비소를 찾을 수 없을 땐, 냉각수 대신 주변의 물로 응급조치 할 수 있다.

대체가능한 물은 빗물, 수돗물, 정수기물, 증류수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정제되지 않은 지하수나 강물 그리고 우리가 마시는 생수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지하수나 강물의 경우 산이나 염분을 포함하고 있어 부식을 일으키며, 생수의 경우 미네랄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부유물을 발생시켜 엔진 고장의 원인 될 수 있다.


교체시기


냉각수는 보통 2년주기, 4~5만km 마다 한 번 정도 교체하는 것을 권장한다. 부동액과 물의 혼합 비율을 6:4 혹은 5:5 일정 비율로 섞어서 사용한다. 부동액이 너무 오래된 경우에는 냉각수의 효율을 떨어뜨릴 수 있으니 주기적으로 교체해줘야 한다. 만약 부동액 색깔이 짙은 갈색이나 검정색으로 변한다면 반드시 교체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