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한낮에는 여름을 연상케 하는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이른 휴가 계획을 세우는 분들을 심심찮게 만나볼 수 있는데요. 즐겁게 보내야 하는 여름, 휴가 시즌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를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특히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여름에는 차량에 둔 물건으로 인한 폭발 사고 등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오늘은 불곰의 자동차 일기를 통해 더운 여름철, 차 안에 절대 두어서는 안되는 물건들과 차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방법에 대해 살펴볼까요?





벌써부터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웃돌고 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차량 내 온도는 60~90℃까지 올라가며, 무심코 차량 내 방치해 두는 물건들이 고온에 의해 폭발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곤 한다. 이러한 사고를 예방하고, 쾌적한 주행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꼭 알아두어야 하는 여름철 자동차 실내 온도 관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차량에 두면 안되는 물건


◆ 전자기기

학생부터 직장인 등 전 연령층이 사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전자기기! 특히 더운 날씨에 노트북이나 휴대폰, 보조배터리 등의 전자기기를 차량 내부에 보관하는 운전자들이 많은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온도에 예민한 전자기기는 80℃ 이상의 고온에 오래 노출될 경우 변형과 손상의 피해를 볼 수 있으며, 스마트폰이나 보조배터리의 경우 차량 폭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차량의 내비게이션이나 블랙박스에 탑재된 배터리가 걱정이라면, 야외 주차 시 전원을 분리하거나 고온 동작 차단 기능이 있는 경우 해당 기능을 설정하도록 하자.


◆ 일회용 라이터

화재의 위험성이 높은 일회용 라이터와 스프레이는 여름철 자동차 내부에 절대로 두어서는 안된다! 고온으로 인해 제품의 용기가 팽창되고 화재로 번질 수 있어, 항상 차에서 내리기 전 이와 같은 물건들을 두고 내리지 않도록 확인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 탄산음료, 과일주스

더위를 식히고 갈증을 해소하기 위한 탄산음료 또한 한여름 차 안에 보관해서는 안되는 것들 중 하나다. 탄산음료 또한 고온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폭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먹다 남은 탄산음료는 하차 시 가지고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반면 과일주스는 고온에서 음료가 변질될 우려가 있는데, 이 과정에서 미생물이 자라고 이로 인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게 된다. 과일주스의 용기 또한 폭발 위험이 있다는 걸 명심하자.

 

◆ 기타

장을 보러 가거나, 볼일을 볼 때 차량 내부에 아이를 혼자 두고 내리거나 반려동물을 혼자 두는 것 역시 매우 위험한 행동! 매년 여름이 되면 차량 내부에 홀로 남은 아이들 및 반려동물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연이 이어지곤 한다. 어린아이들과 반려동물은 온도조절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차량에 혼자 두고 내려서는 안된다. 또한 고온에 의해 식재료는 변질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하도록 하자. 간혹 운전할 때 신는, 운동을 할 때 신기 위해 여분의 운동화를 차에 보관하는 경우도 있는데 한여름에는 곰팡이균이 서식하기 좋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악취를 유발할 수 있으니 가급적 한여름에는 운동화 보관도 삼가도록 하자.



한여름 차량 실내 온도를 낮추는 방법!


외부온도 25℃ 기준, 검은색 차량의 경우 실내온도는 약 60℃에 육박한다. 차량 실내의 높은 온도는 운전자를 비롯한 탑승자에게 불쾌감을 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고를 야기할 수 있으므로 항상 주의해야할 것! 한 여름 차량 실내 온도를 낮출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지하주차장 및 실내 주차장 이용

뜨거운 땡볕 아래 30분 이상 야외 주차를 할 경우, 자동차 실내의 온도는 외부 온도의 3배에 달한다. 짧은 시간이라도 가급적 실내 주차장 혹은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도록 하자.


✔ 공기순환

만약 실내 주차가 여의치 못해, 장시간 야외 주차를 했다면 공기순환을 통해 차량 내부의 뜨거운 공기를 밖으로 배출하자. 차량 조수석의 창문을 내린 후 운전석의 문을 수차례 여닫는 것만으로도 실내 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에어컨을 틀기 전 송풍 스위치만 작동시켜도 차량 내 뜨거운 공기를 빠르게 배출할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대쉬보드 커버 설치

한여름 차량 대쉬보드의 중앙부분은 무려 92℃까지 온도가 올라간다. 뜨거운 대시보드에 무심코 손을 올렸다간 화상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조심 또 조심! 이러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대쉬보드 커버 및 햇빛 가리개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만일 대쉬보드 커버를 챙기지 못했다면 신문지 등으로 직사광선을 차단해주는 것도 좋으니 참고!




무더운 여름, 쾌적한 주행환경과 안전운전을 실천하기 위해 오늘 살펴본 내용은 숙지하도록 하자. 불곰의 자동차 일기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