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CAR

전기자동차에만 없는 ‘이것’?

2022. 2. 16. 07:00

ⓒpixabay

 

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자동차 전면에 위치하고 있는 라디에이터 그릴은 자동차의 인상을 결정짓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자동차가 처음 발전하던 시기인 20세기 초 라디에이터 그릴의 대부분은 세로로 길고 넓은 사각형 형태였지만 최근에는 브랜드마다 고유의 그릴 디자인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브랜드의 정체성은 물론 그 차량의 스타일을 대표합니다. 오늘은 라디에이터 그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라디에이터 그릴 어떤 역할일까? 

 

자동차 전면부에 위치한 라디에이터 그릴은 자동차의 인상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라디에이터 그릴, 보통은 그릴이라고 통칭하는 이 장치는 자동차 라디에이터 냉각에 필요한 공기를 받아들이는 통풍구 기능을 합니다.  

주행 중 이물질로 인한 충돌과 파손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기도 하는데요. 처음에는 기능적인 장치로 사용했기 때문에 심미적 요소는 찾아보기 어려웠으나, 차량의 이미지가 달라지는 중요한 디자인 요소로 여겨지면서 각 제조사 별로 이 그릴에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대표적으로 파르테논 신전을 닮은 롤스로이스 ‘판테온 그릴’. 세로 격자의 둥근 그릴이 좌우 대칭으로 위치한 BMW의 ‘키드니 그릴’, 범파까지 그릴의 범위를 확대한 아우디의 ‘싱글 프레임 그릴’ 등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기능을 넘어 자동차 제조사의 브랜드 정체성을 나타내는 디자인 요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라디에이터 그릴 관리법

 

라디에이터는 대부분 열전도율이 높은 알루미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차체의 열을 빨리 낮출 수 있죠. 하지만 알루미늄은 충격에 약해 쉽게 찌그러지거나 흠이 생기게 되는데요. 라디에이터 그릴 철망 틈 사이로 많은 미세먼지가 유입될 경우 차량 내부 손상 및 심할 경우 엔진에도 무리가 갈 수 있기에 주기적인 그릴 청소와 실내 주차를 이용해 미세먼지 유입을 막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전기차 시대, 그릴도 바뀐다 

 

 

 

양쪽 헤드램프 사이에 그릴이 위치한 익숙한 자동차 모습에서 최근 출시되는 전기차의 막힌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데요.   

전기 자동차의 경우 차체 내에서 발열 수준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엔진 및 차량 내부 부품의 냉각기능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배터리에 저장된 전기를 모터를 이용해 구동하는 원리로, 내연기관 자동차처럼 과열로 인해 엔진룸이 화제가 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그릴의 필요성이 없게 되는 것이지요. 

또한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연료 보충을 수시로 할 수 없기 때문에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요. 그릴이 막혀 있으면 공기 저항이 줄어 주행거리가 높아지기 때문에 없애기도 하죠. 최근에 출시되는 전기차들은 그릴 자리에 조형 요소나 엠블럼, 조명 등을 배치하는 등 다채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은 차량의 구매와도 직결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전기자동차 시장에서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의 냉각 기능보다는 디자인적인 요소로서 더 새로운 형태의 그릴로 진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더 개성 있고 아름답게 진화할 라디에이터 그릴의 변화를 기대해 주세요.

TAG

관련글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