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안녕하세요. 불곰입니다! 혹시 큰마음 먹고 차를 새로 구입했을 때를 기억하시나요? 초보시절 때 불곰은 차를 새로 뽑고 한동안 애지중지하며 아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당시 불곰이 가장 먼저 했던 것이 바로 새차 길들이기인데요. 불곰은 그 당시 소중한 내 차를 어떻게 길들였을까요?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새 차를 오래도록 좋은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새차 길들이기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실 나는 내 차가 생기면 고속으로 신나게 달리고 싶었다. 하지만 이건 새차 길들이기에 관한 잘못된 상식 중 하나라고 한다. 그럼, 올바른 새차 길들이기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과속 주행은 금물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신차는 기본적으로 주행테스트를 마치고 출시되기 때문에 과속주행을 한다면 엔진의 성능과 수명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므로 총 주행거리 1000~2000km 이내에서는 차량의 각 부분이 제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정속주행을 해주는 것이 좋다.


2. 광택과 왁스는 천천히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신차 출고 시 3개월까지는 눈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도색면이 미세하게 건조되는 기간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이 기간에는 코팅과 왁스, 거품 세차를 하게 된다면 도장면의 색이 변색하거나 광택이 사라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즉, 왁스와 광택은 신차 출고 3개월이 지난 후가 적절하다.


3. 급가속, 급제동은 피하기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2만 4천여 가지의 자동차 부품들이 잡아가고 있을 때 급가속과 급제동은 엔진 성능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새차 같은 엔진의 성능을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다면 급가속과 급제동은 될 수 있으면 피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급가속과 급제동은 많은 힘을 사용하는 만큼 연비 측면에도 좋지 않다.


4. 예열은 필수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신차는 출발할 때 시동을 걸고 바로 출발하기보다는 예열 후 출발하는 것이 좋다. 주행 전 공회전이 필요한 이유는 가라앉아있는 엔진 오일을 골고루 분포시켜 엔진 미션 등을 보호해주기 때문에 예열을 통해 온도를 맞추어 출발해야 한다. 만약, 예열하지 않고 바로 주행한다면 피스톤 등의 불필요한 마모가 생기기 쉽다.


신차 길들이기, 꼭 해야되는건가? - 불곰의 자동차 일기


차의 수명 연장과 성능 향상을 위해 새차 길들이기는 정말 중요한 거 같다. 비록 잘못된 새차 길들이기의 방법을 알고 있긴 했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내 차를 사랑하는 방법을 깨닫게 되었다. 소중한 내 차를 오랜 시간동안 천천히 인내를 가지고 길들이며 사랑해주어야겠다. 오늘의 불곰의 일기 끝!





불곰의 자동차 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