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CAR

미끄럼 방지하는 염화칼슘이 내 차를 망가뜨린다?

2021. 1. 8. 07:00

 

안녕하세요, 불스원입니다.

눈이 많이 온 날, 운전자라면 즐거움보단 걱정이 앞설 수밖에 없습니다. 눈 때문에 시야확보가 어렵고 도로는 막히며, 노면이 미끄러워 운전에 유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도로가 미끄러워 순간적으로 타이어가 헛돌거나 잘 멈추지 않는 아찔한 경험을 할 수 있기에, 눈 오는 날 운전은 안전이 최우선인데요. 각 지자체에서는 노면의 미끄럼을 방지하기 위해 눈을 치우고, 흙이나 염화칼슘을 도로에 뿌립니다. 그런데 이렇게 뿌려진 염화칼슘이 내 차에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눈 오는 날 뿌리는 하얀 가루의 정체! 염화칼슘

염화칼슘, 출처 : wikipedia.org

 

눈이 많이 내리는 날에 도로를 보면, 흰 가루를 뿌리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이 가루의 정체는 바로 염화칼슘인데요. 왜 염화칼슘을 뿌리는 것일까요? 염화칼슘은 눈의 습기를 흡수하고, 발생된 열로 그 눈을 녹이는 역할을 하는데요. 이 과정을 통하여 노면 미끄럼을 방지합니다.

 

 

제설제로 사용되기도 하는 소금, 출처 : Pixabay

 

0℃에서 어는 순수한 물과는 다르게, 염화칼슘과 같은 염분이 녹아 있는 용액은 어는 점이 0℃ 이하로 내려가는데요. 소금을 제설제로 사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다만, 염화칼슘은 어는 점을 낮출 뿐만 아니라, 녹을 때 열이 나는 속성이 있어 더욱 효과적입니다.

 

 

염화칼슘을 남용하면 안 되는 이유

 

염화칼슘은 효과가 뛰어난 반면, 여러 부작용을 야기하기도 합니다. 염화칼슘을 뿌린 도로를 달리면 차량 하부에 염화칼슘 성분이 녹아든 눈과 이물질이 튀는데요. 이를 그냥 방치하면 차체 부식으로 이어집니다. 또한 염화칼슘이 섞인 눈이 녹았다가 다시 얼면 블랙 아이스, 즉 빙판길이 될 수 있는데요. 이러한 빙판길은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려워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토양이나 식물에 염해(토양이나 공기 중에서 염분으로 인해 농작물과 건축물, 시설 등이 받는 피해)를 입히기도 하는데요. 봄이 되면 대대적으로 제설제 청소를 하고, 조경수 주변에 볏짚을 설치하는 이유도 이러한 염해를 방지하기 위한 것입니다. 더불어 염화칼슘이 건조되며 발생하는 분진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친환경 제설제의 등장

 

염화칼슘의 여러 문제점 때문에, 이를 대체할 다른 제설제들이 등장하고 있는데요. 차체 부식을 억제하는 성분을 추가한 제설제나 염소 함량을 낮춘 친환경 제설제 등이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해양 폐기물로 불리는 불가사리를 활용한 친환경 제설제가 화제인데요. 이온을 흡착하는 효과가 있는 불가사리 성분을 활용하여, 염화칼슘의 문제점인 부식을 억제하고, 제설력을 업그레이드합니다.

 

 

염화칼슘으로부터 내 차를 보호하는 방법

 

겨울철 주행에서 염화칼슘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 차를 보호하고 차량관리에 힘써야 하는데요. 자동차 언더코팅 등을 통해 차체를 보호하는 방법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차체에 묻은 염화칼슘 성분이 부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기적인 관리를 하는 것입니다.

 

일부 셀프 세차장에는 하부 세차 기능이 있는데요. 바닥에서 쏘아져 올라오는 물로 하부 세차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동차 휠과 하체 부분을 꼼꼼하게 손세차하면 좋은데요. 크리스탈 휠크리너나 크리스탈 카샴푸와 같은 셀프세차용품을 활용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염화칼슘으로 더러워진 자동차 하부, 셀프 세차 하는 법>

 

 

 제법 매서운 추위가 찾아온 올겨울, 도로에는 많은 염화칼슘이 뿌려질 텐데요. 염화칼슘이 내 차에 미치는 악영향을 인지하고, 반드시 차량관리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TAG

관련글

댓글 0개